| Renovation Project | 'J' Mansion |

| 서울시 용산구 이촌동 | 2015.07 |

건축주는 '밝고 따뜻하며 편안한 집'을 원했고

저희는 하루의 빛을 어떻게 들일 것인지 고민하며 공간을 만들어 갔죠.

완성 후, 건축주는 이런 말을 해주셨어요.

"아침에 식당에서부터 동쪽 해를 볼 수 있고요.

하루 낮에는 거실과 방에 있다가,

저녁에는 식당에서 노을을 볼 수 있어요.

시계가 없어도 집이 다 알려주네요."

Featured Posts
Recent Posts